로그인 해주세요.

윤손하 "아들 폭행 논란 죄송.....친구 간 장난이었다"

윤손하는 이날 "유명인이라는 저의 특수한 직업이 이 문제에 영향을 미치도록 행동하거나 의도한 적은 추호도 없다. 오히려 저의 그러한 직업이 저와 저의 아이에겐 너무나 크나큰 상처로 남겨지게 된 상황"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서울 한 사립 초등학교에서 학생 4명이 같은 반 학생을 집단 구타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피해자인 A 학생은 가해자인 네 학생에게 야구방망이와 발 등으로 폭행당했다. A 학생 측은 근육 세포가 파괴돼 녹아내리는 황문근 융해증과 외상후 스트레스 장애 진단을 받았다고 주장하고 있다.
 

 

소속사는 '친구들과 장난을 치는 상황이었고, 뉴스에서 야구 방망이로 묘사된 방망이는 플라스틱 방망이였다'고 해명했다. 또 피해학생에게 먹였다는 바나나 우유 모양 바디워시 또한 '아이들과 함께 살짝 맛을 보고 뱉은 것'이라고 했다.

 

 

 

 

http://entertain.naver.com/read?oid=003&aid=0008016892

 

--------------

 

뉴스에서 야구 방망이로 묘사된 방망이는 플라스틱 방망이

 

피해학생에게 먹였다는 바나나 우유 모양 바디워시 또한 '아이들과 함께 살짝 맛을 보고 뱉은 것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댓글
0
취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28 고속도로 주행중 포터차량에서 물통 떨어짐 흐미!!!! 익명의 오더쿠 17.09.09. 49
327 부산 피투성이 여중생 폭행 가해자 4명으로 늘었다 익명의 오더쿠 17.09.05. 37
326 유한킴벌리 공지 file 익명의 오더쿠 17.09.04. 31
325 세계대전 때 쓰인 엄폐용 총 file 익명의 오더쿠 17.08.27. 41
324 어제 고속도로에서 탑차 화재 file 익명의 오더쿠 17.08.25. 39
323 NC의 표절 file 익명의 오더쿠 17.08.24. 38
322 태풍 상륙한 홍콩 근황 file 익명의 오더쿠 17.08.24. 31
321 몰디브섬 통채로 빌려 초호화 생일파티 익명의 오더쿠 17.08.19. 39
320 세계 인터넷 속도 랭킹 file 익명의 오더쿠 17.08.19. 35
319 요즘 기름값이 비싸죠? [1] file 익명의 오더쿠 17.07.01. 53
318 자칭 아이템베이 회장 아들의 패기 file 익명의 오덕 17.06.19. 50
317 장기를 얻기 위한 살인[Killed for Organs] | 파룬궁수련인 대상 강제 장기적출 익명의 오덕 17.06.19. 35
316 앗! 내 우유~ file 익명의 오덕 17.06.19. 27
윤손하 "아들 폭행 논란 죄송.....친구 간 장난이었다" 익명의 오덕 17.06.19. 15
314 현재 소양강댐 상황 [레벨:32]오아시스 file 익명의 오덕 17.06.19. 24
313 이번 그알 보도에 대한 디시인의 견해 익명의 오덕 17.06.19. 16
312 스타1 마재윤 승부조작 수사한 검사프로필 file 익명의 오덕 17.06.19. 29
311 생일에 감자탕집 데려가서 빡친 여친 익명의 오덕 17.06.19. 31
310 [그알] 인천 여아 살인사건 - 공범 변호인단 file 익명의 오덕 17.06.19. 21
309 '인천 여아 살인사건' 그것이 알고싶다 요약 file 익명의 오덕 17.06.19. 80

스킨 기본정보

colorize02 board
2017-03-02
colorize02 게시판

사용자 정의

1. 게시판 기본 설정

도움말
도움말

2. 글 목록

도움말
도움말
도움말
도움말
도움말

3. 갤러리 설정

4. 글 읽기 화면

도움말

5. 댓글 설정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